언론보도

Home > 소식 > 언론보도
[서울경제] 절반 줄었던 연탄 기부, 봉사에 다시 온기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21-11-19 조회수 : 18

절반 줄었던 연탄 기부, 봉사에 다시 온기

2021. 11. 19 / 서울경제 / 심기문 기자


위드 코로나로 문의 두배로 증가

연탄값 올라 평년 회복은 어려워

'친환경' 등 난방 복지 다양화 필요


서울경제1.jpg

한국전력공사 직원들이 강원 홍천군에서 겨울맞이 사랑의 연탄 나눔봉사 활동을 지난 17일 진행하고 있다.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완화되면서 연탄 기부와 자원봉사가 다시 활성화할 기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연탄 기부량이 예년의 절반 수준으로 줄어 취약 계층이 추운 겨울을 보내야 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연탄 기부 등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다만 가격 상승으로 연탄 기부량이 해마다 꾸준히 줄고 있는 만큼 취약 계층을 위한 난방 공급원을 도시가스 등으로 한층 다양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tㅅ율굥재'.jpg


19일 연탄은행에 따르면 올해 9월부터 이달 중순까지 기부된 연탄량은 47만 장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연탄 기부량(57만 장)80%를 넘는 수치다. 두 달 만에 50만 장 가까이 기부된 만큼 지난해 기부량을 뛰어넘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미 공공기관과 기업들은 이달 중순부터 본격적인 연탄 나눔에 나서고 있다.

 

허기복 연탄은행 대표는 지난해 겨울에는 어르신들이 상당히 추운 겨울을 보냈는데 그때 전화 문의가 하루에 10통 왔다고 하면 요새는 20통 넘게 오고 있다통상 연탄 봉사는 연말 연초에 많이 이뤄지기에 올해는 봉사 인원과 기부 모두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연판 기부량은 예년의 절반인 250만 장으로 급감했다. 매년 3만 명 안팎이었던 연탄 나눔 봉사자 수도 15,000명을 겨우 넘겼다. 여기에 연탄값 상승도 기부량 감소를 이끌었다는 분석이다이 때문에 올해 연탄 기부량이 지난해보다는 늘겠지만 예년 수준으로 단기간에 회복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대부분의 봉사 단체들이 풍족하지 않은 예산 내에서 기부 활동을 이어온 만큼 연탄값 상승이 기부량 감소에 직격탄으로 작용할 수 있어서다.

 

허 대표는 정부가 지급하는 연탄 쿠폰으로는 취약 계층이 겨우내 사용하는 연탄의 절반 정도만 마련할 수 있다민간 단체의 연탄 기부량마저 줄면서 취약 계층의 겨울나기가 버거워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취약 계층을 위한 난방 지원 형태를 다양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는 것도 이 때문이다. 연탄이 유독가스 중독 등 안전 문제가 있을 뿐 아니라 미세먼지·온실가스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만큼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난방 복지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연탄이 지금껏 저소득층의 난방 에너지원이 돼온 이유는 정부가 수천억 원의 보조금을 통해 연탄 가격을 통제했기 때문이라며 친환경 보일러 보급을 확대하고 기존의 보조금을 적용하는 것이 여러 측면에서 효율적이라고 조언했다.